올해 미지-대사관 협력사업에서 만날 수 있었던 마지막 국가, 네팔

11, 히말라야 산맥을 넘어 미지센터로 찾아왔던 네팔 문화체험은 어땠을까요?



행사 기간 중 미지센터를 찾은 청소년들은 네팔의 여인들이 미간에 붙이는 붉은 점, 티카를 붙여보고, 네팔 스와얌부나트 사원에 있는 붓다의 눈을 색칠하고, 네팔 전통의상을 입고 히말라야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는 등 네팔의 문화를 간접적으로나마 체험해볼 수 있었습니다.


총 다섯 번의 프로그램 중
첫 번째 프로그램에서는 네팔인 뿌루 씨가 네팔의 화폐, 종교민족, 세계 문화유산 등을 소개해주었고 네팔의 어린이들이 즐겨하는 놀이를 함께 해보았습니다.


첫 번째와 두 번째 프로그램에서 네팔 요리사 디네쉬 히라찬 씨와 머던 쉬레스터 씨는 네팔 음식 사모사를 소개해주었습니다. 참가자들은 사모사를 직접 만들어보고 네팔 홍차 찌야를 마시며 네팔인들의 음식 문화를 배웠습니다.

 
주말에 열린 대학생 프로그램은 주한 네팔대사관 카말 프라사드 코이랄라 대사님의 환영 인사말로 시작, 야덥 커널 공사님의 진행으로 한국-네팔 간 교류를 위한 티파티로 이어졌습니다.


네팔 관광청 한국 사무소 시토울라 소장님은 네팔의 문화, 역사 등을 소개해주었으며, 한국에서 공부하고 있는 네팔 학생들은 한국인들과 함께 네팔 음식 치킨티카, 사모사, 셀로티를 먹으며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초등학생들과 학부모님이 함께한 세 번째, 네 번째 초등학생 프로그램에서는 겉보기에는 우리나라 만두와 비슷하지만 맛은 달랐던 네팔만두 모모를 만드는 시간을 가졌고, '네팔의 아리랑' 레썸피리리와 네팔 언어를 배워보기도 했습니다


특히, 마지막 날에는 네팔의 어린이들이 미지를 방문하여 한국학생들과 함께 모모를 만들었습니다. 네팔 어린이들에게 한국에서 만든 네팔 만두의 맛은 어땠을까요?

  


우리는 이렇게 네팔에 대해서 조금 더 알게 되었습니다. 
내년에도 미지-대사관 협력사업의 재미있고 유익한 문화체험은 계속됩니다


오늘은 미지-대사관 협력사업 네팔의 달 초등학생 프로그램 중 세 번째 체험활동이 있는 날이었습니다.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오늘 프로그램에서는 네팔 사람들에게는 '아리랑'이라고 할 수 있는 [레썸피리리]를 배워보는 시간이 있었습니다.
한국에서 꽤 활발한 활동을 통해 잘 알려진 검비르 쉬레스터 씨의 네팔 소개에 이어 [레썸피리리]에 대한 설명을 들을 수 있었는데요. 귀로만 익숙했던 노래였는데 의미를 알고 나니 한층 가깝게 느껴졌습니다.
특히 검비르 씨는 이 노래도 우리나라 민요처럼 가사의 일부분을 바꿔부를 수 있다는 것을 [썸타임즈 래프팅 썸타임즈 트레킹]이라는 가사를 통해 재미있게 보여주었습니다.  



검비르 씨의 설명을 듣고 우리 참가 학생들도 가사를 따라해보았습니다. 좀 쑥스러워하면서도 열심히 하는 모습이죠?



이어서 검비르 씨와 함께 노래를 따라 불러보았습니다. 따라부르기도 쉽고 들으면 들을수록 정감이 가는 노래입니다.
네팔에 가본 한국 사람들이 가장 잘 기억하는  이 노래는, 은근 중독성도 있는 것 같아요. 레썸피리리~



노래를 부르고 나서 우리는 네팔 만두 '모모' 요리를 해보았습니다. 한국에는 네팔인들이 많은 만큼 네팔 레스토랑도 많은데 그 중 '뿌자'라는 레스토랑에서 일하고 있는 요리사 머던 쉬레스터 씨가 네팔 만두 만들기 시범을 보여주셨습니다.



우리 학생들이 만든 만두는 모양은 좀 엉성했지만 맛은 네팔 요리사가 만든 만두랑 같았습니다.
네팔 요리사가 만든 만두 모양을 보면 어떤 것은 한국 만두같기도 하죠? 그러나 맛은 카레 향이 강해서 그런지 한국 만두하고는 많이 달랐답니다.  



네팔 노래를 부르고 네팔 만두를 빚어 먹어보면서 네팔에 조금 더 가까워진 하루였습니다.
역시 음악과 음식을 경험해보는 것은 한 나라의 문화를 이해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되는 것 같습니다.  
  1. 2010.12.09 22:28

    비밀댓글입니다


낯설지만 신비로운 쿠웨이트, 한국에서 만나다

- 제 19회 국제화상회의, 11월 30일 서울시청 영상회의실서 -
- 한국 참가자들 독도와 동해표기에 대한 의견 피력할 예정 -

 

‘아랍국가는 모두 비슷비슷한 중동문화를 갖고 있다?’,‘무슬림은 아랍에만 있다?’

우리에게 낯설게만 느껴지는 아랍권 국가 청소년들과 한국의 청소년이 서울에서 만난다.

서울시립청소년문화교류센터‘미지’(소장: 최형근, 이하 미지센터)는 쿠웨이트 대학교(Kuwait University)와 함께 11월 30일(화) 제19회 국제화상회의를 개최한다.

 

이날 화상회의에서 쿠웨이트 대학교 학생들과 서울의 청소년들은 화상회의 시스템을 통해‘과거와 현재의 모습을 통해 바라본 쿠웨이트와 한국’이라는 주제로 서로의 문화를 소개하고 경제와 산업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누면서 한층 가까워지는 시간을 갖는다. 특히 아랍권 국가와는 처음으로 실시되는 이번 19회차 화상회의에서는 쿠웨이트 참가자들이 유전 발견 전과 후의 경제상황, 어업산업에 대해 발표하고, 한국 참가자들은 독도와 동해표기에 대한 의견을 피력하는 등 단순히 자신을 소개하는 데서 한 발 나아가서 서로의 생각을 나눌 예정이어서 관심을 끈다.

 

평소에 아랍 문화에 대해 큰 관심을 갖고 있던 학생들로 선발된 한국 참가자들은 11월 초부터 총 10차례의 사전모임을 통해 쿠웨이트 참가자들에게 소개하고픈 한국의 문화를 선정, 자료를 조사하고 발표 준비를 해왔다. 특히 주한 쿠웨이트 대사관을 방문하여 라쉬드 알아드와니(Rashed Al-Adwani) 참사관으로부터 쿠웨이트의 전통 및 역사에 대한 강연, 쿠웨이트 전통 의상과 쿠웨이트 차 및 커피 체험 등 쿠웨이트 문화에 대해 배웠으며 한국외국어대학교 국제지역대학원 서정민 교수로부터 아랍 문화에 대한 균형 잡힌 시각과 쿠웨이트의 경제에 대한 지식도 얻을 수 있었다. 참가자들은 이러한 배경지식과 연구를 바탕으로 어느 때보다 내실 있는 화상회의를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히고 있다.

 

한편, 서울특별시가 설립하고 유네스코한국위원회가 운영하는 미지센터는 국제교류 특화시설로서, 2004년부터 미국, 필리핀, 태국, 영국, 세르비아 등 전 세계의 청소년과 각종 글로벌 이슈 및 문화를 주제로 국제화상회의 프로그램을 진행해왔다. 국제화상회의는 특히 유엔이 정한 ‘세계 문화 간 화해의 해’에 관한 실질적 업무를 관장하는 유네스코본부가 세계 문화 간 화해의 해의 취지에 맞는 프로그램으로 인증한 것으로, 청소년들이 글로벌 사회에 맞는 사고력과 문화감수성, 그리고 대화를 통한 의견조율 및 협상능력을 증진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또한 글로벌 시대에 시·공간의 제약을 넘어 외국을 나가지 않고도 실시간으로 지구 건너편에 있는 다양한 나라들과 대화할 수 있다는 점에서 ‘저비용 고효율’적인 국제교류 프로그램으로도 각광받고 있다. 참가신청 등 자세한 사항은 미지센터 홈페이지(www.mizy.net)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