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반대편 ‘또래’와 화상대화 재밌어요
 

서울ㆍ뉴욕 청소년문화 주제
양국 중학생 화상회의 눈길

‘지구 반대편에 사는 뉴욕의 청소년은 방과 후에 무엇을 할까? 좋아하는 연예인은 누구일까? 학원은 얼마나 다닐까?’

이것저것 호기심이 많은 서울시의 중학생들이 지난달 29일 미국 뉴욕시(New York City)에 위치한 맨하탄 중학교(The Manhattan Middle School for Scientific Inquiry)의 중학생들과 화상회의를 했다. 이번 회의의 주제는 ‘서울, 뉴욕, 두 도시의 청소년문화’였고 각국의 대표 도시에 사는 청소년들이 직접 선정한 5가지 키워드인 미디어, 오락, 학업, 취미, 식문화를 중심으로 자신들이 제작한 사진, 동영상 자료를 통해 자신들의 청소년 문화를 소개하고 질의 응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국 참가자들은 학교, 학원 등으로 바쁜 하루를 보내는 한국청소년의 일상을 애니메이션으로 표현하여 미국 뉴욕 참가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미국 청소년들은 자신들이 좋아하는 운동인 야구, 농구, 미식축구 하는 모습과 드럼 연주하는 모습을 보여주어 자신들의 문화를 소개했다. 또 양국의 청소년들은 방과 후 활동, 즐겨먹는 음식에 대해 소개하며 서로의 청 청소년문화의 같고도 다른 점에 대해 배울 수 있는 시간을 가졌다. 

2004년부터 미국, 필리핀, 태국, 영국, 세르비아 등 세계 각국 청소년과 국제화상회의를 실시하여 온 미지센터(www.mizy.net)는, 오는 11월 쿠웨이트 대학교(Kuwait University) 학생들과 제 19회 국제화상회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최한이기자
 
원문보기: http://www.fnn.co.kr/content.asp?aid=36a6aa2aa0e84497a774a29d92a23831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미지-대사관 협력사업, 네팔의 달 행사 중 마지막날이었던 11월 30일에는 네팔에서 온 어린이들이 미지센터를 찾았습니다. 또한 가수이자 네팔-한국 문화포럼의 사무국장으로, 네팔 문화를 한국에 알리는 일을 하고 있는 로션 버터라이 사무국장 님이 함께 하였습니다.


 네팔 문화를 이해하는 데 있어서 노래와 춤을 빼놓을 수 없겠죠. 네팔에서 매우 유명한 노래와 춤을 동영상으로 먼저 감상했는데요. 이 음악도 역시 중독성이 강해서 듣고 나면 계속 멜로디가 귀에서 떠나지를 않습니다.


로션 버터라이 씨는 네팔을 경험해본 한국 사람들에게는 너무나 익숙한 노래, 레썸 피리리도 불러줬습니다. 역시 이 노래는 '네팔의 아리랑' 이라는 이름처럼 네팔인 모두가 자신의 색깔로 부를 수 있는 노래, 그리고 다른 나라 사람들도 따라부르기 좋은 노래인 것 같습니다.


 노래를 배웠으니 안 따라해볼 수가 없겠죠? 초등학생들도 처음 들어본 노래를 잘 따라했습니다. 이 노래를 할 줄 알면 네팔 친구 사귀는 데 도움이 될 것 같네요. 요즘엔 초등학교에 네팔 친구들이 가끔 있다는데 우리 학생들이 그들과 레썸피리리를 함께 부르는 모습을 상상해봅니다.


 짜잔~ 드디어 가수이신 로션 버터라이 씨의 노래를 들어볼 수 있었습니다. 나중에는 네팔어라서 잘 이해하지 못하는 한국 친구들을 위해 한국어 버전 서비스까지 해주었답니다. 사랑에 관한 노래였는데, 덕분에 우리는 네팔어 수업 때 배운 '머 티미라이 마야 거르추(나는 당신을 사랑합니다)'를 복습해볼 수 있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올해 미지-대사관 협력사업에서 만날 수 있었던 마지막 국가, 네팔

11, 히말라야 산맥을 넘어 미지센터로 찾아왔던 네팔 문화체험은 어땠을까요?



행사 기간 중 미지센터를 찾은 청소년들은 네팔의 여인들이 미간에 붙이는 붉은 점, 티카를 붙여보고, 네팔 스와얌부나트 사원에 있는 붓다의 눈을 색칠하고, 네팔 전통의상을 입고 히말라야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는 등 네팔의 문화를 간접적으로나마 체험해볼 수 있었습니다.


총 다섯 번의 프로그램 중
첫 번째 프로그램에서는 네팔인 뿌루 씨가 네팔의 화폐, 종교민족, 세계 문화유산 등을 소개해주었고 네팔의 어린이들이 즐겨하는 놀이를 함께 해보았습니다.


첫 번째와 두 번째 프로그램에서 네팔 요리사 디네쉬 히라찬 씨와 머던 쉬레스터 씨는 네팔 음식 사모사를 소개해주었습니다. 참가자들은 사모사를 직접 만들어보고 네팔 홍차 찌야를 마시며 네팔인들의 음식 문화를 배웠습니다.

 
주말에 열린 대학생 프로그램은 주한 네팔대사관 카말 프라사드 코이랄라 대사님의 환영 인사말로 시작, 야덥 커널 공사님의 진행으로 한국-네팔 간 교류를 위한 티파티로 이어졌습니다.


네팔 관광청 한국 사무소 시토울라 소장님은 네팔의 문화, 역사 등을 소개해주었으며, 한국에서 공부하고 있는 네팔 학생들은 한국인들과 함께 네팔 음식 치킨티카, 사모사, 셀로티를 먹으며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초등학생들과 학부모님이 함께한 세 번째, 네 번째 초등학생 프로그램에서는 겉보기에는 우리나라 만두와 비슷하지만 맛은 달랐던 네팔만두 모모를 만드는 시간을 가졌고, '네팔의 아리랑' 레썸피리리와 네팔 언어를 배워보기도 했습니다


특히, 마지막 날에는 네팔의 어린이들이 미지를 방문하여 한국학생들과 함께 모모를 만들었습니다. 네팔 어린이들에게 한국에서 만든 네팔 만두의 맛은 어땠을까요?

  


우리는 이렇게 네팔에 대해서 조금 더 알게 되었습니다. 
내년에도 미지-대사관 협력사업의 재미있고 유익한 문화체험은 계속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