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거래, 공정무역(Fair Trade)’, 그 아름다운 시작을 미지에서 함께 할래요?


서울시립청소년문화교류센터 ‘미지’에서는 『공정무역, 세상을 바꾸는 아름다운 거래』 의 저자인 육정희 강원도 복지여성국장님을 모시고 공정무역에 대해 들어보는 시간을 마련합니다. 공정무역 다큐멘터리 <아름다운 거래> 와 『공정무역, 세상을 바꾸는 아름다운 거래』 제작을 위해 4년간 13개국을 돌아다니며 취재하신 공정무역에 생생한 정보와 앞으로의 전망에 대해 배울 수 있는 소중한 기회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으로 세상을 조금 더 공정하게 바꿀 수 있는 일이 어떤 것이 있는지 관심 있는 청소년들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

* 공정무역(Fair Trade)이란?

공정무역은 대화와 투명성, 상호존중에 입각해 보다 공정한 국제무역을 추구하는 무역협력이다. 이는 특히 제 3세계의 소외된 생산자와 노동자에게 보다 나은 무역조건을 제공하고, 그들의 권리를 보장해줌으로써 지속 가능한 개발에 기여한다. (소비자들의 지지를 받고 있는) 공정무역단체들은 생산자 지원, 공정무역 인식증진, 기존 국제 무역의 규정과 관례의 변화시키기 위한 캠페인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한다. (p21, '소비자와 생산자와 기업 모두에게 좋은 공정무역의 힘')

▸일시: 11월 20일(토) 16:00 - 18:00

▸장소: 미지센터 나눔방

▸참가대상: 국제 활동, 공정무역에 관심 있는 중, 고등, 대학생 및 청소년 누구나

▸참가비: 무료

▸참가신청: 11월 17일(수) 자정까지 첨부된 ‘참가지원서’ 작성 후 이메일로 접수 (vcintern@mizy.net)

▸참가자발표: 11월 18일(목) 15:00 이후 미지센터 홈페이지 (www.mizy.net) 공지사항에 공지

▸문의: 미지센터 교육문화사업팀 인턴 정해윤 02-755-1024(내선 114) / vcintern@mizy.net

첨부파일. 참가신청서. 1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0월 마지막 주, 청계광장에서 열린 희망의 운동화 전시회가 잘 끝났습니다.
주말에 청계광장을 찾은 시민, 가족, 외국인들이 행사장을 방문하였습니다.

이번 행사장에는 대형 운동화 외에 유명인사들이 장식한 운동화들도 전시되어 있었는데요.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갖고 각양각색의 운동화들을 보며 이번 행사에 동참해주신 분들의 이름을 확인하였습니다.

이렇게 유모차를 끌고 아이들과 함께 오신 분들도 많았는데요. 
아이들과 부모님들이 함께, 네팔 희망의 도서관 벽면을 장식한 타일 그리기 행사에 참여해주셔서 더욱 뜻깊었습니다.


완성된 타일들은 이렇게 전시되었는데요, 어쩜 그렇게 예쁘게 그린 분들이 많은지요.
네팔 아이들이 이 타일들을 보면서 우리나라 사람들의 따뜻한 마음뿐 아니라 예술적인 감각에도 감탄을 할 것 같네요.

청계광장에서 가장 먼저 눈에 띈 대형운동화 꾸미기 작업에도 많은 분들이 관심을 보여주셨는데요. 이렇게 어린 아이들도 붓을 들고 운동화에 색을 칠하고 메시지를 적었답니다.

이번 행사 기간 내내 HOPE 프로젝트 기획단들이 수고를 많이 했는데요.
행사 당일에는 이렇게 이번 프로젝트를 안내하는 일을 맡았습니다.

또한 풋풋한 고등학생 기획단들은 노란 유니폼을 입고 플래시몹을 해서 눈길을 끌었는데요.
없는 시간 쪼개서 연습하고 열심히 한 모습에 박수를 보냅니다.

이번 프로젝트의 또 다른 일등공신 중 하나는 서울미고 학생들입니다. 올해뿐 아니라 그 전부터 계속 미지센터 프로젝트에 참여해왔는데요, 이렇게 의미 있는 일에 발벗고 나서주신 학교 선생님과 학생들에게 감사하는 마음이 가득합니다.


수많은 시민들이 함께 참여한 대형운동화 꾸미기는 이렇게 서울미고 학생들의 숙련된 붓놀림으로 점점 완성된 모습을 보여주기 시작했습니다.
10월의 마지막날, 대형운동화와 타일 그리기 행사가 끝나고 청계광장 전시회도 막을 내렸습니다.

많은 분들의 손길을 거쳐 완성된 희망의운동화들. 또 많은 이들의 손길로 정리되어 이렇게 네팔로 보내질 날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올해 완성된 희망의운동화들은 다음달 네팔의 아이들에게 전달될 예정입니다.

희망의도서관에 기증하기 위한 중고 영문도서도 이렇게 속속 도착하고 있답니다. 공식적인 모집 기간은 끝났지만 계속 보내주고 계신 분들이 있어서 담당직원들은 행복한 비명을 지르고 있습니다. 좀 늦게 보내신 분들도 걱정하실 필요 없습니다. 모든 책들은 네팔의 아이들에게 안전하게 전달될 테니까요.

미지센터 HOPE 프로젝트는 '희망의 운동화'와 '희망의 도서관'을 통칭하는 이름으로, 올해는 네팔을 대상으로 모든 사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관련 내용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아래 링크를 참고해주세요.

2010 HOPE 프로젝트:  
http://club.cyworld.com/hopeproject2010 
희망의운동화:
http://shoesofhope.or.kr/
미지센터 http://www.mizy.net/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0월 마지막 주, 청계광장에서 열린 희망의 운동화 전시회가 잘 끝났습니다.
주말에 청계광장을 찾은 시민, 가족, 외국인들이 행사장을 방문하였습니다.

이번 행사장에는 대형 운동화 외에 유명인사들이 장식한 운동화들도 전시되어 있었는데요.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갖고 각양각색의 운동화들을 보며 이번 행사에 동참해주신 분들의 이름을 확인하였습니다.

이렇게 유모차를 끌고 아이들과 함께 오신 분들도 많았는데요. 
아이들과 부모님들이 함께, 네팔 희망의 도서관 벽면을 장식한 타일 그리기 행사에 참여해주셔서 더욱 뜻깊었습니다.


완성된 타일들은 이렇게 전시되었는데요, 어쩜 그렇게 예쁘게 그린 분들이 많은지요.
네팔 아이들이 이 타일들을 보면서 우리나라 사람들의 따뜻한 마음뿐 아니라 예술적인 감각에도 감탄을 할 것 같네요.

청계광장에서 가장 먼저 눈에 띈 대형운동화 꾸미기 작업에도 많은 분들이 관심을 보여주셨는데요. 이렇게 어린 아이들도 붓을 들고 운동화에 색을 칠하고 메시지를 적었답니다.

이번 행사 기간 내내 HOPE 프로젝트 기획단들이 수고를 많이 했는데요.
행사 당일에는 이렇게 이번 프로젝트를 안내하는 일을 맡았습니다.

또한 풋풋한 고등학생 기획단들은 노란 유니폼을 입고 플래시몹을 해서 눈길을 끌었는데요.
없는 시간 쪼개서 연습하고 열심히 한 모습에 박수를 보냅니다.

이번 프로젝트의 또 다른 일등공신 중 하나는 서울미고 학생들입니다. 올해뿐 아니라 그 전부터 계속 미지센터 프로젝트에 참여해왔는데요, 이렇게 의미 있는 일에 발벗고 나서주신 학교 선생님과 학생들에게 감사하는 마음이 가득합니다.


수많은 시민들이 함께 참여한 대형운동화 꾸미기는 이렇게 서울미고 학생들의 숙련된 붓놀림으로 점점 완성된 모습을 보여주기 시작했습니다.
10월의 마지막날, 대형운동화와 타일 그리기 행사가 끝나고 청계광장 전시회도 막을 내렸습니다.

많은 분들의 손길을 거쳐 완성된 희망의운동화들. 또 많은 이들의 손길로 정리되어 이렇게 네팔로 보내질 날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올해 완성된 희망의운동화들은 다음달 네팔의 아이들에게 전달될 예정입니다.

희망의도서관에 기증하기 위한 중고 영문도서도 이렇게 속속 도착하고 있답니다. 공식적인 모집 기간은 끝났지만 계속 보내주고 계신 분들이 있어서 담당직원들은 행복한 비명을 지르고 있습니다. 좀 늦게 보내신 분들도 걱정하실 필요 없습니다. 모든 책들은 네팔의 아이들에게 안전하게 전달될 테니까요.

미지센터 HOPE 프로젝트는 '희망의 운동화'와 '희망의 도서관'을 통칭하는 이름으로, 올해는 네팔을 대상으로 모든 사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관련 내용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아래 링크를 참고해주세요.

2010 HOPE 프로젝트:  
http://club.cyworld.com/hopeproject2010 
희망의운동화:
http://shoesofhope.or.kr/
미지센터 http://www.mizy.net/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미지-대사관 협력사업 2010년 마지막 행사는 '네팔의 달'입니다.
주한대팔대사관 공사님(부공관장)과 일등서기관님이 미지센터를 찾아오셨습니다.
네팔에서는 아주 대대적인 축제가 있어서 거의 한 달이나 네팔에 계셨다가 오시느라 미팅이 좀 늦어졌는데요. 덕분에 앞으로 아주 바쁘게 됐지요.

그래도 프로그램 일자와 내용은 대략적으로 결정이 된 상태에서 미팅이 이루어져서 다행이었답니다.
이번 프로그램은 11월 23(화), 24(수), 29(월), 30(화, 이상 오후 4시~6시) 이렇게 네 번의 초등학생 행사와 27일(토, 오후 3시~5시)의 대학생 행사로 구성됩니다.
이번 대학생 행사는 토요일에 열리게 되어 중고등학생도 특별히 참가할 수 있게 되었구요. 한국에 계신 네팔 분들도 초청할 예정입니다. 이날은 주변에 있는 네팔 친구들 있으면 손 잡고 같이 오셔도 됩니다.

내년에는 모로코, 튀니지, 몽골 등의 국가들이 기다리고 있는데요. 첫 번째 국가가 될 튀니지 준비에 앞서 12월 초(12월 3일(금) 예정)에 잠깐 맛보기 행사가 준비될 예정입니다. 튀니지에서 오신 교수님과 함께 튀니지 전통 게임을 해보는 일일 워크숍 체험이 될 것 같네요.

위의 프로그램은 모두 일정과 세부적인 내용이 확정된 후 미지센터 홈페이지(www.mizy.net)를 통해 공지되며, 선착순 모집 예정입니다. 잠시만 기다려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