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미지-대사관 협력사업 네팔의 달 초등학생 프로그램 중 세 번째 체험활동이 있는 날이었습니다.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오늘 프로그램에서는 네팔 사람들에게는 '아리랑'이라고 할 수 있는 [레썸피리리]를 배워보는 시간이 있었습니다.
한국에서 꽤 활발한 활동을 통해 잘 알려진 검비르 쉬레스터 씨의 네팔 소개에 이어 [레썸피리리]에 대한 설명을 들을 수 있었는데요. 귀로만 익숙했던 노래였는데 의미를 알고 나니 한층 가깝게 느껴졌습니다.
특히 검비르 씨는 이 노래도 우리나라 민요처럼 가사의 일부분을 바꿔부를 수 있다는 것을 [썸타임즈 래프팅 썸타임즈 트레킹]이라는 가사를 통해 재미있게 보여주었습니다.  



검비르 씨의 설명을 듣고 우리 참가 학생들도 가사를 따라해보았습니다. 좀 쑥스러워하면서도 열심히 하는 모습이죠?



이어서 검비르 씨와 함께 노래를 따라 불러보았습니다. 따라부르기도 쉽고 들으면 들을수록 정감이 가는 노래입니다.
네팔에 가본 한국 사람들이 가장 잘 기억하는  이 노래는, 은근 중독성도 있는 것 같아요. 레썸피리리~



노래를 부르고 나서 우리는 네팔 만두 '모모' 요리를 해보았습니다. 한국에는 네팔인들이 많은 만큼 네팔 레스토랑도 많은데 그 중 '뿌자'라는 레스토랑에서 일하고 있는 요리사 머던 쉬레스터 씨가 네팔 만두 만들기 시범을 보여주셨습니다.



우리 학생들이 만든 만두는 모양은 좀 엉성했지만 맛은 네팔 요리사가 만든 만두랑 같았습니다.
네팔 요리사가 만든 만두 모양을 보면 어떤 것은 한국 만두같기도 하죠? 그러나 맛은 카레 향이 강해서 그런지 한국 만두하고는 많이 달랐답니다.  



네팔 노래를 부르고 네팔 만두를 빚어 먹어보면서 네팔에 조금 더 가까워진 하루였습니다.
역시 음악과 음식을 경험해보는 것은 한 나라의 문화를 이해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되는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모이자

티스토리 툴바